문자상담신청

닫기

문자상담신청을 원하시면 아래의 정보를 입력해주세요

이름
전화번호
상담내용
(40자 이내)
개인정보취급방침동의 (보러가기)
SMS수신동의합니다.

무료 유선상담

닫기

여러분의 고민을 끝까지 책임지고
해결해드리겠습니다.

TEL : 02. 3487. 3535.
TEL : 070. 4291. 8351.

로펌소식

법무법인 예솔은 전문성과, 정직함, 소통을 최고의 가치로 삼고 있습니다.

로펌소식

은승우 변호사 KBS 차트를달리는남자 출연
  • 글쓴이 법무법인 예솔
  • 작성일 2023-03-26 19:00:10
  • 조회수 364

https://www.newsen.com/news_view.php?uid=202303251429452510



장윤정♥’ 도경완 “지분 적으면 살면서 점점 위축, 악순환”(차달남)
2023-03-25 15:45:08

[뉴스엔 이하나 기자]

도경완이 배우자와의 경제적 지분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3월 25일 방송된 KBS Joy ‘차트를 달리는 남자’에서는 ‘치정극을 달리는 남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7위는 2년간 바람을 핀 남편이 자신과 함께 열심히 모은 돈으로 지은 집에서 내연녀와 새살림을 차리려고 하자, 분노한 아내가 집을 모두 부숴버린 사연이 공개 됐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혼 전문 은승우 변호사는 “남편의 지분이 일부라도 존재하면 특수손괴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 남편의 지분이 적다면 피해 금액도 적기 때문에 처벌이 낮아질 수는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도경완은 “지금이라도 지분을 섞어 놓는 게 좋은 건가. 하나도 지분이 없으면”이라고 물었고, 은승우 변호사는 “불리할 거다. 나중에”라고 답했다.

도경완은 “이게 악순환이다. 지분이 적으면 살면서 점점 위축 된다”라고 몰입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Joy '차트를 달리는 남자'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목록





이전글 은승우 변호사 인터뷰 [데일리안] BTS 멤버 졸업앨범은 105만원…내 얼굴도 지금 어디...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